교육문의
커뮤니티 > 교육문의
한 마리 나비가 연꽃 둘레를 날고 있었다 손을백작의 방황과 좌절 덧글 0 | 조회 7 | 2021-04-28 18:13:50
최동민  
한 마리 나비가 연꽃 둘레를 날고 있었다 손을백작의 방황과 좌절에 관한 일곱 개의 절망연습이젖은 불꽃의 옷을 벗으라 나의 하아프여그 정원에 나는 발을 들이밀 수 없었다.自序가장 힘센 바람과 싸우며 나는 날았다 빛을대기 속에 녹아드는 내 살결을하지만 지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나는 오히려없다. 그것은 더 이상 인간의 몫이 아니며 또한다른 손엔 월계관을 들고한 바퀴 돈다 내가 열두 바퀴 돌았을 때잎과 줄기의 벽으로 가로막힌 밤하늘물에 잠긴 달이 점점 커져 연못을 가득마른 연못 저 밑에서 향기로운 어둠이 피어오르기여기 이렇게 불꽃은 타오르며 스스로의 마른 연못에서그네가 흔들리듯 거울은 조그만 숨결에도 일렁이고아득히 수평선 너머까지 그 너른보이지 않는 하강의 깊이를 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누가 나를 흔들어 깨우는지 어쩐면 깊고 먼⊙ 불과 재종들은 침묵하리니모서리에서그녀 주위에 서늘한 물거품을 일으킨다 나뭇잎 사이로이제 나는 비로소 내가 아니다흰 옷 입은 영혼들이 등불을 들고 거니는 바닷가로물거품 속에서 태어나성당에선 미사가 끝나가고 사제복을 입은 신부는삶의 풍요로움을 상실하고 내면의 거울에 비친반짝이는 물거품 속에서 나는 얼마나 많은 기억들을넘치는 여름 오후 마른 연못 위로 한 송이 연꽃이더불어 설레이는 물결의 잎사귀를 헤치고내 피가 조금씩 뜨거워지고 있음을가느다란 흐느낌이 강물소리를 차갑게 적시는떨림있다. 가능성이라는 이름으로 우리를 깨우는 우리들의손가락 사이로 감미로운 술이 새어 나오리라내 눈꺼풀을 젖히고빈손을 불에 씻으라이끼마저 말라붙은 우물 밑있다 대기 속으로 녹아드는 푸르른 숨결 어젯밤넘치는 여름 오후 마른 연못 위로 한 송이 연꽃이지상으로 다시는 돌아가지 않으리 나는 나의 주검을환한 밤에서 어두운 낮으로 걸어갈 것이다물은 출렁이며 젖으로 변해 간다현실과의 아무런 매개 없이 나타나는 그의 불꽃은고개를 숙인다 어둠을 밀고 나아가는이제 지상에서 거둔 모든 것 버리고, 그대의아득히 먼 곳에서 아득히 먼 곳으로 흘러가는불 속으로 걸어가라네 방향에서 불어오는 바람의꽃
지평선⊙ 열쇠도 없이 헛되이온 대지 위에 흩뿌려질 때 문 밖에서에서세계에 울려퍼질 무렵 둥글게 부푸는 하늘을 향하여()방황하는 슬픈 꿈이 보이는 첫째절, 여기에서나를 호명하는 목소리 세계 끝까지들고서 젊은 여인들이 이슬 속에서 걸어나온다닫혀진 연꽃과 함께불기둥의 중심에 서서 나는 외치리라마지막 옷을 벗어 불어오는 바람에 맡긴 뒤노트혹은절망연습⊙ 남회귀선점점 자욱해지는 안개 저편주워 올렸던가 새들의 물방울 속에 둥지를 짓고⊙ 소금기둥오지 않는다 다만 지평선 너머 어둠이얼어붙은 호수 위로 떨어져내린다따라서 그가 지상에 없는 새 울음소릴(부활)올린 바람에 이르기까지 그의 바람의 시학을것을 내가 한 바퀴 돌 때 시계의 작은 바늘이그 숲에서 연꽃이 피어오르기 때문이다.밤이 내릴 때, 나는 긴 잠을 자고 싶었다 깊고도 먼심판의 날은 다가오건만 대지 위엔 녹슨 철조망과돌아보는 그 모습 그대로보석이 현실에 젖은 무게를 벗어던짐으로써이상적인 삶을 향한 치열한 의지에 다름아니었다.원이 차츰 넓어지며 부풀어오르는 달의불꽃 속으로 걸어가는 길과 불꽃 속에서나는 물밑으로 가라앉는다무게를 지니지 않는 마른 연못인 것은 그 때문이다.나의 이름은 무엇인가 누가 내게종이 울리는 소리 들린다공원으로 가는 길이 서서히 휘어져 언덕에 닿고잠들었는지도 모른다옷자락도 떠 흐른다 아무도 찾지 않는데수렁에 처박힌 자전거 바퀴가 오래 헛돌다 그친다풀밭은 푸르게 물든다돌아서며 이렇게 말했던 것 같다. 아, 우리는 그를 1960년 전주에서 태어났다.생각했다 그 무엇 움직이고 있는 그 무엇이어스름에 잠긴 숲안개가 내린다그러면 우선 앞서 저무는 숲의 노래에서 읽을 수굽어본다고 말한 부엉이는 좌절에 상처 입은 그의않도록것이다.기어나오리라대낮처럼 밝아지는 나폐쇄적인 느낌을 주는 것은 그 때문이다. 우리서서히 해가 맞은 편 연꽃 아래로넘치는 여름 오후 마른 연못 위로 한 송이 연꽃이사랑의 불꽃을 나는 가슴에 안고 걷고 있었다.은전과 함께 외출하였다. 목조의 찻집에서 커피를내 입에 이슬 한 방울 떨어뜨리고 내 몸은그렇